정부 "1주 평균 신규 확진자 300명 유지하면 전국 2단계 검토한다"

"수도권 2단계 효과 지켜보면서 검토"

이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1:30]

정부 "1주 평균 신규 확진자 300명 유지하면 전국 2단계 검토한다"

"수도권 2단계 효과 지켜보면서 검토"

이정민 기자 | 입력 : 2020/11/24 [11:30]

 사진=뉴시스     

 

[소비자고발뉴스=이정민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주 신규 확진자 수 평균이 300명을 유지하게 되면 전국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을 검토할 수 있는 기준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당국은 2단계가 발령된 수도권의 거리두기 효과를 우선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24일 "(신규 확진자) 1주 평균이 300명을 유지하게 되면 전국에 거리두기 2단계 상향을 검토할 수 있는 기준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생 현황은 수도권이 70~80% 비중을 차지하고, 그 외 지역은 대략 80~100명 사이를 오가는 상황"이라며 "수도권 쪽으로 환자가 발생해 2단계 격상 후 관찰하면서 효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거리두기 효과가 10일에서 2주 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오늘(24일) 수도권은 2단계로 격상됐다"며 "금주까지는 환자 증가 추이가 유지될 것이라는 생각이고, 효과는 다음주에 진입해야 나타날 것이라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SGN

 

ljm@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취재부 이정민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