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신도시 분당·일산 집값 격차 더 커졌다…992→2367만원

곽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1:39]

1기신도시 분당·일산 집값 격차 더 커졌다…992→2367만원

곽현영 기자 | 입력 : 2020/11/18 [11:39]

 사진=뉴시스     

 

경제만랩 2017년 5월 매매가격과 현재 가격 비교
"베드타운·창릉 신도시 영향 등으로 집값 덜 올라"

 
[소비자고발뉴스=곽현영 기자] 1기신도시로 같은 출발선에서 시작한 분당과 일산 아파트 가격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경기 성남분당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2246.3만원, 일산동구는 1324.4만원이었다.
 
최근 3년 동안 분당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면서 올해 10월 성남 분당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3839.8만원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일산동구는 1472.5만원으로 상승한 것에 그치면서 두 지역의 아파트 가격격차는 922.0만원에서 2367.3만원으로 벌어졌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성남분당구 구미동의 '까치마을 4단지(선경)' 전용 84㎡의 경우 2017년 5월 거래가겨이 6억 5000만원(12층)이었으나 올해 10월에는 같은 평형대가 12억 3000만원(13층)에 거래돼 2배 가까이 올랐다.
 
일산은 비교적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경기일산동구 마두동에 위치하는 '강촌마을(라이프)' 전용 84㎡는 지난 2017년 5월 4억 3900만원(8층)에 거래됐는데, 올해 10월에는 5억 6000만원(8층) 상승하는 것에 그쳤다. 

일산이 지역구 였던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최근 일산 아파트가 5억원 이하라 디딤돌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발언해 일산 주민들의 항의가 이어지기도 했다. 주민들은 "낮은 집값을 광고하느냐"라며 불만을 쏟아냈다. 

분당에 비해 일산은 일자리가 없는 베드타운이라는 인식이 강한데다 인근에 발표된 창릉 신도시로 인해 일산 아파트 가격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분당은 분당선에 신분당선 개통으로 강남 접근성을 높였지만 일산은 경의중앙선과 경쟁력과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3호선 연장 일산선에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산은 GTX사업 속도를 높이거나 기업 유치가 있어야 타 지역과의 가격 격차도 좁힐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SGN
 
khy@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곽현영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