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국 "햇살론17 대위변제율 3.4%까지 상승"

이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09:39]

홍성국 "햇살론17 대위변제율 3.4%까지 상승"

이정민 기자 | 입력 : 2020/10/16 [09:39]

 사진=뉴시스    

 

[소비자고발뉴스=이정민 기자] 지난해 9월 출시된 서민금융상품 햇살론17의 대위변제율이 빠르게 상승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햇살론17은 고금리 대출이 불가피한 근로자·영세자영업자·프리랜서·농어민 등을 대상으로 서민금융진흥원에서 100% 보증을 제공해 시중은행에서 취급하는 대출상품이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민금융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햇살론17의 대위변제율은 올해 9월 말 기준 3.4%까지 상승했다. 햇살론17 출시 이후 올해 9월 말까지 총 보증금액은 1조를 넘어섰다. 대위변제율은 전체 대출 중 대출을 실행한 기관(은행 등)이 보증을 제공한 기관에 요청한 대위변제액의 비율로 은행의 연체율과는 다른 개념이다. 햇살론17의 경우 4회차까지 연체가 지속되면 은행이 대위변제를 요청할 수 있다.

햇살론17이 출시된 지 1년밖에 되지 않았으며 지난 4월 발표된 '취약 개인채무자 재기지원 강화방안'에 따라 4월29일부터 원금 상환유예가 적용됐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햇살론17의 대위변제율 상승은 유의할 필요가 있다.

특히 햇살론17은 연소득과 신용등급이 낮아 대부업 등 20%이상 대출이 불가피한 금융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신용보증을 제공하는 상품이기 때문에 일반 가계대출에 비해 경기침체에 취약하다.

홍성국 의원은 "사회의 일각에서는 저금리를 틈타 주택과 주식 매매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누군가는 금리 17.9%에 빌린 1400만원을 갚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취약계층의 삶을 지탱하기 위한 정부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SGN 

 

ljm@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취재부 이정민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